대전문화재단 새노조 “경영 정상화 촉구” 성명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경영 정상화 촉구” 성명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0.08.1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대전문화재단 새노조는 10일 재단 새 대표인사 선임과 즉각적인 조직개편을 촉구했다.

새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난 5월 27일 전 대표이사 사임 후, 7월 이사회 선임을 위한 임원추전위원회(이하 임추위) 구성안을 의결했을 뿐, 3개월 째 공석인 대표이사 선임 논의는 없었다"며 "긴 공백에도 불구하고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임추위 구성을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사유가 무엇인지 납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임추위 구성부터 최종 임명까지 전 대표이사 선임과정에 관여했던 의사결정권자들 역시 현 상황을 초래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재단의 책임경영은 그 수장인 대표이사를 선임하는 과정에서부터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새노조는 책임경영 확립을 위한 조직개편을 요구했다.

새노조는 "지난해 실시한 재단 조직진단 결과 2014년부터 현재까지 사업비가 총 120억 이상 증액되는 동안 인력 증원은 0명, 2019년 기준으로 수탁대행사업은 74.1%에 이르는 반면, 자체사업은 0% 였다"며 "경영·정책·지원·시설기능 9개 팀을 단 1명의 본부장이 총괄하며, 보직 없는 직원이 정원의 76%에 달해 압도적으로 통제와 억압에 용이한 피라미드형 조직구조를 가지고 있는 등 경영 전반이 총체적 난국"이라고 지적했다.

새노조는 마지막으로 즉각적인 재단의 조직운영 정상화를 촉구하며 "형식적인 답변으로 일관하거나 책임을 미루는 행태가 있을 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