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경찰관 내사 이유로 개인정보 유출 의혹…A 씨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
제천 경찰관 내사 이유로 개인정보 유출 의혹…A 씨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
  • 조경현 기자 jgh1554@dailycc.net
  • 승인 2020.08.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제천] 조경현 기자 = 충북 제천경찰서 한 경찰관이 내사를 한다는 이유로 개인 정보를 유출해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2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의 진정을 접수했다는 A 씨는 “제천경찰서 B경찰관이 2년 전 발생했다는 ‘공무원 폭행’이라는 내사를 진행하면서 개인정보를 유출해 직장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내사 과정에서도 불법 수사, 인권침해가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B경찰관은 지난달 13일께 피해자로 지목된 C 씨를 제천경찰서가 아닌 제천시 봉양읍 한 커피숍으로 불러내 본인이 입수한 정보를 근거로 진술을 시작했다"며 "B경찰관은 C 씨에게 'A 씨에게 폭행당한 사실 있느냐'라고 물었고, 이에 대해 C 씨는 '폭행당한 사실이 없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했지만, B경찰관은 '이러시면 안 된다. 정확게 말하라'라고 진술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C 씨는 '거의 비슷한 질문이 2시간 이상 지속됐다'라고 주장하고 있어 인권침해, 불법 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후에도 B경찰관은 C 씨에게 전화통화와 문자를 보내 진술할 것을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말했다.

또 "C 씨는 'B경찰관이 본인과 함께 일했던 D 씨를 찾아가 본인과 A 씨가 불법을 저지른 일이 있는지 추궁한 것을 D 씨에게서 전해 들었다'고 말하고 있어 이는 불법을 추궁해 진술을 강요하는 불법 수사라는 비난을 면킨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A 씨는 "이런 상황을 종합하면 B경찰관은 불법 수사와 타깃 수사를 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내사를 하는 정확한 근거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조사해 밝혀 달라"면서 “현재도 경찰이 이곳저곳 본인에 대한 정보를 캐묻고 있는 탓에 대외적으로 개인 신상이 알 져지고 있어 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제천경찰서 관계자는 "진정 내용(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말해줄 수가 없다"며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제천경찰서로) 이첩이 됐다면 사실여부를 확인해 답변하게 된다"고 말했다.


충청신문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