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용담댐 방류 파장, 충남·북 지자체장 수공면담 주목
[사설] 용담댐 방류 파장, 충남·북 지자체장 수공면담 주목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8.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댐 방류와 관련한 침수피해가 도하 언론의 주요기사로 다뤄져 눈길을 끈다.

하류 지역 지자체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이다.

충남 금산군과 충북 영동·옥천, 전북 무주군이 바로 그곳이다.

민원의 핵심은 ‘무리한 댐 방류’로 요약된다.

8일 오전부터 방류량을 크게 늘려 하류 지역 지자체의 주택과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는 주민들의 주장이다.

한국수자원공사의 책임 여부를 놓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그에 따른 피해복구와 보상을 수자원공사 측에 요구하고 있는 것도 그중의 하나이다.

금산군은 농경지 471ha가 물에 잠기고 125가구가 침수해 233명의 주민이 임시대피소에 대피한 상태이다.

영동군도 예외는 아니다.

농경지 외에도 50여 가구가 물에 잠겨 500명 가까운 수재민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옥천군 또한 다수의 주택 농경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며 정확한 피해액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그 피해 원인을 놓고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수자원공사가 집중호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급격한 방류로 침수피해를 유발했다는 주장이다.

댐 관리 주체인 수자원공사에서 실질적 피해복구·보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는 이유이다.

용담댐은 저수량 기준 국내 5번째 규모의 다목적댐이다.

전북 일원에 생활·공업용수를 주로 공급하고 상습 침수지역인 금강 중류·하류 지역의 홍수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엔 사정이 다르다.

최대 방류량인 초당 2900여 t의 물이 하류로 방류되면서 그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는 것이다.

이는 평소 대비 10배 수준까지 늘어난 방류량이어서 그 파장은 클 수밖에 없다.

지역 언론들은 수자원공사의 방류량 조절 실패 등 댐 관리를 잘못한 책임이 크다는 데 방점을 찍는 모양새다.

그러나 지금 이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 원인 규명에 앞서 효율적인 후속 대안을 빼놓을 수가 없다.

수해복구는 타이밍이 최우선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 시기를 놓치면 주민들의 고충은 더욱 커지기 마련이다.

올해도 예외는 아니다.

앞서 언급한 금산 -옥천- 영동지역의 수해복구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 이유이다.

물론 사후 대책에 만전을 기한다 해도 이미 발생한 수해는 약방의 감초인 양 우리 주변을 짓누를 것이다.

그럴수록 상습 수해 지역의 복구는 한시도 늦춰서는 안 된다.

어쩔 수 없는 천재(天災)라고는 하나 그 원인을 놓고 티격태격하다 복구가 늦어진다면 그야말로 난센스가 아닐 수 없다.

올해도 우리는 ‘유비무환’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고 있다.

미리미리 준비하면 탈이 없다는 얘기이다.

본지는 장마 기간 동안 피해 발생 그 자체를 막을 수는 없으나 재해 당국의 위기관리에 따라 얼마든지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수해복구 또한 이 같은 자세로 임하면 피해주민들의 고충도 한결 가벼워질 것이다.

지금은 본격적인 장마철이다.

예방과 동시에 보다 원활한 수해복구 대안이 그 어느 때보다도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와 관련, 금산·옥천·영동·무주군 단체장들이 12일 오후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을 만나기로 해 그 결과가 주목된다.

재해위험지구 지정, 법적 보상 근거 마련이 주요 이슈로 부각될 전망이다.

그 결과에 해당 지자체 주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