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수해 원인 분석·대책 수립에 적극 협조할 것"
수자원공사 "수해 원인 분석·대책 수립에 적극 협조할 것"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0.08.1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댐 저수위 규정 따라 홍수기 제한 이하로 유지…"복구 지원에 적극 노력"
[충청신문=대전] 이정화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기록적인 폭우 중 발생한 수해 원인 분석과 대책 수립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공사는 이날 기상변화와 댐 상·하류 상황, 댐안전, 민원 등을 고려해 홍수 대응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정에 따라 댐 수위를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용담댐 홍수기 이후 강수량은 1216mm로 예년평균 534mm의 2.3배 많은 비가 내렸으며,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초당 최대 300㎥ 범위로 방류, 사전에 1억2000만㎥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했다.

7~8일 기상청 예보는 전북 100~200mm 많은 곳 300mm 이상 이었지만 실제 강우량은 유역평균 377.8mm, 최대 446mm였다. 당시 댐 유입량은 유입설계홍수량(초당 5500㎥)의 86% 수준인 4717㎥였고 홍수조절을 위해 계획방류량(초당 3211㎥) 이내로 방류했다는 설명이다.

공사 측은 "지역 홍수 방어는 댐과 하천이 분담하고 있고 홍수피해 양상이 제방 붕괴와 월류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발생 되는 만큼 관련 기관 합동으로 면밀한 조사와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며 "수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며 빠른 복구가 이루어지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