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전의 영구임대주택 '사랑의 집' 입주
16일부터 전의 영구임대주택 '사랑의 집' 입주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09.1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35억 투입 주거약자 위한 2동 16세대 완공
사랑의집 조감도(세종시 제공)
사랑의집 조감도(세종시 제공)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가 관내 주거약자에게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을 목표로 복권기금과 시비 등 총 35억 원을 투입, 전의면 읍내리에‘사랑의 집’을 건립·완공했다.

2개동 16세대 규모로 건립했다.16일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시 최초로 모듈러방식을 적용했다. 자재와 부품 70~80%를 공장에서 미리 생산해 현장에서 설치·조립하는 방식으로 건설했다.

세대 내 붙박이장·에어컨 설치 및 범죄 예방을 위한 도시환경 설계 ‘셉테드(CPTED)’를 적용해 강화형 방충망, 폐쇄회로(CC)TV 등을 설치해 입주자 편의성과 안정성도 강화했다.

전체세대가 전용면적 33㎡의 단일평형이다. 생계의료수급자 기준 보증금 298만 8000원, 월임대료 5만 9000원으로 저렴하게 거주할 수 있어 입주민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준공 및 입주기념식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고려해 10월 중순으로 계획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청 주택과(044-300-5913)로 문의하면 된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