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장-충남지사 국회 방문, 가시적 성과 관건
[사설] 대전시장-충남지사 국회 방문, 가시적 성과 관건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9.1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의 15일 국회 방문은 여러 해석을 낳고 있다.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확보 지원에 대한 청신호가 아니냐는 항간의 여론도 그중의 하나이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적극 돕겠다”는 화답을 놓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는 이유이다.

일단은 그 진정성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낙연 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을 잇달아 만나 지역 최대현안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당 차원의 전폭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도 이날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이낙연 대표를 면담하고 충남도 주요 현안과 관련한 당 차원에서의 지원을 요청했다.

양 광역단체장의 이 같은 행보는 당면현안의 추진속도가 더디다는 항간의 지적에 대한 발 빠른 대응으로 여겨진다.

지지부진한 지역 현안 과제의 조속한 이행의 가시적 의미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이중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다.

그간 양 단체장은 국회를 수시로 방문,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해왔다.

이는 대전-충청권 모두의 열망과 바람을 담은 것으로 지역 염원인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대대적 홍보와 지원을 요청한 지 오래다.

그 이면에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유치를 향한 지역민들의 의지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재차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본지는 이와 관련해 전망은 밝다 해도 낙관은 금물이라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최종 마무리 단계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취지이다.

앞서 언급한 양 단체장의 청와대 동시 방문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광역단체와 정치권의 역량 결집이 더욱 요구되고 있는 시점이다.

그동안 대전시의 혁신도시지정은 번번이 좌절돼 지역 육성정책에서도 소외됐고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도 받지 못했다.

그 의지와 역량에 대한 마무리 단계를 남겨놓고 광역단체와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고 총력대응에 박차를 가해야 하는 이유이다.

이는 대전시 원도심 활성화와 함께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이 촉진되면서 지역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그러나 신청서를 접수한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발표가 늦어지면서 관계자들의 조바심도 커지고 있다.

새삼 그 문턱이 높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코로나 비상시국 속에 법령이 정한 행정절차를 탓할 수는 없다 해도 그 속도를 놓고 의문이 일고 있는 것이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보다 역동적으로 움직여줘야 할 때라는 여론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다.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했듯이 혁신도시 조성은 시급한 현안 과제이다.

거듭 밝히지만, 대전시와 충남도가 더 이상 불이익을 받을 하등의 이유가 없는 것이다.

정부가 충청권의 염원에 조속히 화답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 여겨진다.

그런 의미에서 대전시와 충남도의 혁신도시 지정을 비롯한 주요 현안 과제 이행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것이다.

그 당위성은 정부는 물론 여야 모두 인정하고 있다.

이제 남은 것은 정부와 정치권의 차질 없는 지원이다.

대전시장과 충남지사의 15일 국회 방문은 또 다른 의미와 역할을 부여하고 있다.

이른바 다시 한번 향후 정치권의 의지를 시험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것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대전-충청권의 여론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 가시적인 성과와 기대에 지역민들의 이목이 또다시 쏠리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