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아동학대예방' 선도한다
대전시, '아동학대예방' 선도한다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9.1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기관·단체와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협약 체결
대전시는 16일 공공부문 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대전시아동보호전문기관, 대전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등 5개 기관과 민간부문 TJB대전방송, 대전시약사회, GS25·CU·세븐일레븐·미니스톱·씨스페이스 편의점을 대표한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등 3개 기관과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16일 공공부문 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대전시아동보호전문기관, 대전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등 5개 기관과 민간부문 TJB대전방송, 대전시약사회, GS25·CU·세븐일레븐·미니스톱·씨스페이스 편의점을 대표한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등 3개 기관과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지역 공공기관, 민간기관과 함께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만들기에 뜻을 모았다.

시는 16일 공공부문 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대전시아동보호전문기관, 대전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등 5개 기관과 민간부문 TJB대전방송, 대전시약사회, GS25·CU·세븐일레븐·미니스톱·씨스페이스 편의점을 대표한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등 3개 기관과 아동학대예방 선도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아동학대 신고 및 안내 협조, 아동학대 정책발굴 및 정보공유,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홍보,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을 함께 한다.

각 기관은 이를 위한 민관실무협의체도 구성하기로 했다.

시는 유관기관과 함께 다양한 홍보와 교육을 통해 대전시민의 아동학대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높이고 정보를 공유해 학대위기아동을 사전 발굴할 예정이다.

또 아동 생활권역내 동상담실 79개, 편의점 총 1065곳, 약국 728곳 등 1872곳을 아동학대 신고처로 운영해 학대를 신속히 발견하고 학대발생 이후 기관 간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해 아동의 재학대를 방지하기로 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