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혁신도시 지정, 이번 달 진전 기대감
대전 혁신도시 지정, 이번 달 진전 기대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9.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에 신청서 제출 두 달 째 '감감무소식'…허태정 시장 "이달내 균형위 상정" 의지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시청 출입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혁신도시 지정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시청 출입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혁신도시 지정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지 두 달이 넘어서고 있지만 현재까지 이렇다 할 성과가 없는 가운데 허태정 대전시장이 이번 달 안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 상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15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국회를 찾아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피력한 것도 이번 달 내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 상정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 7월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균형위 심의·의결 후 국토교통부장관 지정·고시 단계를 거쳐 2~3개월 내 결정되는 과정을 설명하고 연내 혁신도시 지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대전시가 제출한 신청서를 받은 국토부는 관련 서류를 아직도 균형위로 전달하지 않고 다소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 시 차원의 적극적인 추가 대응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시청 출입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 이슈, 코로나 급속 확산 등으로 혁신도시 관련 진행이 더뎠다" 며 "15일 국회를 찾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 관련 실무진과 협의하고 박병석 국회의장, 비공식으로는 청와대 노영민 실장도 만나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될 수 있도록 당과 정부가 나서주기를 간곡히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표면상 혁신도시 지정이 쉽게 진행되는 것 같지만 여러 이해 관계자와 지역을 설득하고 여러 과정을 거쳐 여기까지 왔고 앞으로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 우리 지역 7명의 국회의원분과 정치권 역량을 동원해 가급적 9월 내 혁신도시 안건이 균형위에 상정되고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허 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국토부에서 빠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주 사이 균형위로 관련 서류가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7월 대전역세권지구와 연축지구 2곳을 대전 혁신도시 입지 후보지로 특화산업과 연계한 공공기관 유치,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과 기능의 집적화, 혁신도시 건설과 연계한 원도심 발전 지원, 4차 산업혁명과 연계 혁신성과 확산 등 발전전략을 담아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