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시민단체 "2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해야"
충북 시민단체 "2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해야"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09.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등 충북지역 3개 시민단체는 16일 “정부와 충북도는 코로나19 관련 재난지원금을 즉각 보편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추진하는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은 매우 느리고, 고통의 경중을 나눠서 국민을 분열케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보편지급은 경제를 활성화하고 자영업자 매출을 증가시키지만, ‘통신비 2만원’으로 상징되는 선별지급은 결국 통신회사와 건물주의 통장만 채워 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충북도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도민 지원에 손을 놓고 있다”며 “경기, 대구 등 다른 시·도처럼 자체 재원을 활용하는 충북형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