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원들 도 넘은 일탈 행위로 빈축···위상 추락
세종시의원들 도 넘은 일탈 행위로 빈축···위상 추락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09.2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수칙 위반에 불법·특혜 의혹까지 ‘종합 선물 세트’ 방불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의회 일부의원들이 일탈 행위로 빈축을 사고 있다. 방역수칙 위반에 불법·특혜 의혹까지 ‘종합 선물 세트’를 방불케 하고 있다.

D의원은 지난 10일 서산시에 있는 카드도박장을 찾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작성토록 되어 있는 출입자 방명록에 이름과 연락처를 허위로 작성해 논란과 함께 비난을 받고 있다.

방명록에 자신의 이름을 ‘김OO’으로 허위작성, 휴대전화 번호도 다르게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나마 세종시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선지 거주지만큼은 ‘세종시’라고 제대로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충남지역에서만 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D의원은 여러 명과 함께 한 테이블에서 1시간 30분가량 게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K 의원은 불법·특혜 의혹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부인 명의로 지은 농업용 창고에 불법으로 방을 만들어 수년간 사용하고, 시가 산 중턱에 위치한 이곳 앞까지 아스콘 포장을 해줬다는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시는 불법 건축물 여부에 대한 확인이나 단속도 하지 않고 공사를 시행했다는 지적이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코로나19 재 확산으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들을 기만한 해당의원들은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의 법과 지침을 나 몰라라 하는 행태가 도를 넘어섰다고 일침 했다. 논란의 중심이 된 해당 의원들을 일벌백계해 윤리적, 정치적 책임을 다하라며 제 식구 감싸기나 정파적 대결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고 쐐기를 박았다.

해당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들 의원들을 윤리심판원에 제소하고 윤리특위를 소집해 진상을 조사, 즉각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지방의원의 징계 사항을 심사하기 전 민간위원으로 구성하는 ‘윤리심사자문위원회’도 설치할 것을 촉구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