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유교 문화유산 4개 국어 가이드북 만든다
충청유교 문화유산 4개 국어 가이드북 만든다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09.2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역사문화연, 용역 착수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지난 18일 충청유교문화 외국어 가이드북 제작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 (사진=충남역사문화연 제공)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지난 18일 충청유교문화 외국어 가이드북 제작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 (사진=충남역사문화연 제공)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은 지난 18일 충청권 유교문화유산에 대해 한·영·중·일 4개 국어로 가이드북 제작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광역시도 소재 유교문화유산을 대상으로 △ 콘텐츠 발굴 및 코스 개발 △스토리 발굴 및 테마 기획 △외국어 원고 집필 및 번역 △지도 리플릿 제작 등의 분야로 수행된다.

제작 되는 외국어 가이드북은 내년 준공을 앞두고 있는 한국유교문화진흥원 국제행사를 비롯해서 홈페이지를 통해 외국인들에게 효과적으로 범충청권 유교문화유산을 알릴 수 있는 외국어 콘텐츠로 활용될 예정이다.

박병희 원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더 많은 충청지역의 유교문화 콘텐츠가 발굴되고 다양한 주제의 관광코스가 개발되어 도민과 외국인이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수 있게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