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 도시鐵 2호선 곧 실행단계, 그 의미와 과제
[사설] 대전 도시鐵 2호선 곧 실행단계, 그 의미와 과제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9.2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기본계획변경승인이 이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달 초 승인 완료될 것으로 전망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기대감은 본격적인 사업 실행단계를 의미한다.

그것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실로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실제로 산업통상자원부·국방부 등 관계 중앙부처와의 트램 기본계획 관련 협의가 지난 11일 완료됐다.

시는 중앙부처에서 나온 추가 의견에 대한 조치 계획을 지난 18일 제출해 현재 기본계획변경승인은 대광위 내부 검토 단계만 남겨놓고 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은 총사업비 감액, 절차 지연에 따른 실시설계 조기 발주 계획 무산 등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혀왔다.

하지만 조만간 대광위가 트램 기본계획변경(안)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계획' 단계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실행’ 단계로 진입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총연장 36.6㎞, 35개 정거장, 1곳의 차량기지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대전의 주요 간선도로인 계백로, 동대전로, 한밭대로, 대학로, 도안대로 등을 순환한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본사업이 새 국면을 맞고 있는 것이다.

새 국면은 말 그대로 긍정적인 진척상황을 의미한다.

이 과정에서 배터리, 슈퍼커패시터, 제3궤조(APS포함) 방식 등 3가지 트램 차량 급전방식의 선택지와 트램차량의 운영체계 등을 총괄하는 ‘트램 종합관제센터’ 조성, 테미고개 지하화 가능성이 최대 관심 사이다.

국내·외 전문가들은 2호선 트램사업이 도시재생정책과 발맞춰 설계돼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그 의미는 다수의 공감을 얻고 있다는 데서 찾을 수 있다.

이른바 ‘도시재생’은 국가 경쟁력 강화와 계층·지역 간 양극화 해소, 인구 감소와 저성장으로 인한 지방위기 극복수단 등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물론 정부 차원에서 도시재생과 관련한 정책발굴에 남다른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도시재생정책 초기 단계부터 트램계획을 함께 포함해 설계할 경우 도시재생과 교통수단정책이 ‘윈윈’ 할 수 있다는 논리이다.

이는 허태정 시장이 “트램이 단순한 교통 기능 논리에서 벗어나 도시재생과 원도심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역할로 인식‧활용될 수 있도록 계획을 잘 만들어 달라”고 주문한 것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원도심 발전의 견인차가 될 수 있다는 비전이 제기되고 있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본지는 앞서 이 같은 성공적인 트램건설과 관련해 제반사안에 대한 효율적인 추진이 주요과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성공적인 대전시의 트램건설이다.

서로 머리를 맞대고 당면 현안을 하나하나 풀어가야 장기적인 새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대전시민들의 교통편의는 물론 삶의 질과도 직결되는 중대 사안이다.

나아가 전국 최초의 트램사업 이라는 점에서 그 성공 여부에 따라 타 지자체의 롤 모델케이스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대전시는 이 같은 중차대한 역할론에 자신감을 갖고 트램이 장기적 측면에서 이상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 활용되는데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트램’의 기본계획변경승인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것은 곧 앞서 언급한 타 지자체의 롤모델과 함께 대전시가 다시 한번 재도약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