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돼지고기 대규모 홍콩 수출 본격 시작…이달 수출량 59.4t
충북도, 돼지고기 대규모 홍콩 수출 본격 시작…이달 수출량 59.4t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9.2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물 검사관이 수출 전 도축된 돼지고기 상태를 살피는 모습 (사진=충북도 제공)
축산물 검사관이 수출 전 도축된 돼지고기 상태를 살피는 모습 (사진=충북도 제공)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에서 도축한 돼지고기가 품질과 안전성을 인정받아 홍콩으로 본격적으로 수출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9월까지 충북의 돼지고기 수출량은 108.2t 5억2000만원으로 전국 수출량 352t 대비 31%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도내 소재 도축장인 박달재LPC(제천), 팜스코(음성)에서 지난 5월부터 홍콩으로 돼지고기를 시험 수출한 결과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달에만 돼지고기 59.4t을 홍콩으로 수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돼지고기 수출전망도 밝아 9월부터 본격적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추가 주문도 증가하는 추세다.

도 동물위생시험소의 선제적 가축방역활동으로 충북지역이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도축장 위생관리 수준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기에 가능한 일이다.

동물위생시험소는 이번 본격적인 홍콩 수출을 계기로 동남아시아 및 중국 등으로 돈육 및 축산물의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도축업 등 관련업체와 협력을 확대하고 유관기관과 함께 도울 방안이 있는지 검토할 예정이다.

주원산오리(진천)와 모란식품(음성)도 올해 도축된 오리의 털을 중국·대만에 767톤 20억 원을 수출했다. 무지개농장(충주)은 계란을 홍콩·싱가포르에 1073t 18억9000만원을 수출하는 등 다른 축산물의 수출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김창섭 소장은 “주요 수출 품목이 후지, 갈비, 등뼈 등 국내에서 적체되고 있는 돼지고기 부위라는 점에서 이번 수출의 의미가 더 크다”라며 “가축질병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방역과 위생적이고 안전한 축산물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