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뒤편 철도관사촌 보존 여부 결론 못내
대전역 뒤편 철도관사촌 보존 여부 결론 못내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9.2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치 여부 논란… 시 도시정비위 재정비촉진계획변경안 '재심의' 결정
대전 철도관사촌 '관사16호' (사진=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 제공)
대전 철도관사촌 '관사16호' (사진=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역 뒤편 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 여부로 논란의 중심에 선 삼성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이 24일 대전시 도시정비위원회에서 결국 '재심의' 결론났다.

삼성4구역은 2009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 후 몇차례 재개발이 무산된 후 다시 추진 중인 곳으로 이 곳에 위치한 관사촌을 놓고 재개발조합측과 일부 주민 사이 첨예한 대립을 보여 왔다.

관사촌은 1920년대에 철도 근무자들의 거처로 현재 30여채가 남아 있다.

재개발을 하면 이 중 20여채가 사라진다.

일부 주민들로 구성된 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를 주축으로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있으니 이를 보존하자고 나서면서 마찰이 일고 있는 것.

더불어 이 곳에 들어선 카페촌으로 인해 전국적인 명소가 됐다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이같은 이해 충돌속에 시는 지난 6월 9일 시는 주민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 자리에서 조합측은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조합원 70여% 넘게 재개발을 원하고 있다"고 했고 본부측은 "문화재 가치가 있는 관사촌을 하나의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런 가운데 패널들은 대체적으로 "10년 이상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한 조합원들을 위해 정비사업은 진행하되 이 곳에 위치한 관사촌과의 상생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후 시는 양측과 마주앉아 조율을 시도했으나 워낙 의견차가 커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요섭 관사촌살리기본부장은 "재개발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며 "용적률 상향 등을 통해 사업성을 확보해주면 관사촌을 살릴 수 있다"고 했고 시는 "용적률 한도까지 주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어렵다"고 반박했다.

일부 주민들은 관사 4채에 대한 문화재청 등록문화재 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와 관련해 관사촌 일부를 이전해 보존한다는 입장이다. 장소는 신안2공원을 검토 중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재정비촉진변경안에 대한 시 도시정비위원회의 재심의 결정에 따라 당분간 철도관사촌 보존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