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학동 국악소녀’ 김다현양 영동 삼도봉서 신곡 발표
‘청학동 국악소녀’ 김다현양 영동 삼도봉서 신곡 발표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20.09.2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 국악홍보대사 김다현 양이 지난 26일 오후 민주지산 삼도봉 정상에서 신곡을 발표했다.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군 국악홍보대사 김다현 양이 지난 26일 오후 민주지산 삼도봉 정상에서 신곡을 발표했다. (사진=영동군 제공)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청학동 천재 국악소녀’로 알려진 영동군 국악홍보대사 김다현(12) 양이 신곡을 발표했다.

영동군에 따르면 김 양은 지난 26일 오후 민주지산 삼도봉(1176m) 정상에서 트로트와 랩을 접목한 신곡을 선보였다.

‘파이팅’, ‘님이여’, ‘소녀의기도’, ‘대한민국만세’, ‘꽃처녀’ 등 여섯 곡이다.

김 양은 지난 3월 21일 한라산 정상(1950m)에서 언니 김도현(국립전통예술중학교 2학년) 양과 신곡 '경사났네'를 발표했다.

곡 프로듀싱은 트로트 작곡가 정의송씨가 맡았다.

김 양은 정의송 작곡가의 히트 작품중 6곡(무슨사랑, 비비각시, 훨훨훨, 신사랑고개, 강진애, 어란애)도 리메이크해 음반을 낸다.

'MBN 보이스트롯'에서 사랑 받은 '천년바위'도 새롭게 편곡해 음반에 담는다.

김봉곤 청학동 훈장의 딸인 김 양은 다섯 살 때부터 판소리를 하며 다진 목소리로 보이스트롯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안겼다.

신곡은 유튜브 채널 '김봉곤 TV'를 통해 공개된다.

김봉곤 훈장은 "다현이의 노래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달래는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