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이전기관 특별공급제도 개선
행복도시 이전기관 특별공급제도 개선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09.2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택자 우선공급·특별공급비율 축소·당첨자 관리강화 등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행복도시 이전기관 특별공급을 실수요자 중심으로 개선한다.

행복도시건설청은 이전기관 종사자를 위한 특별공급제도 개선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행복도시 이전기관 종사자를 위한 특별공급제도는 이전기관 종사자들의 안정적인 주거환경 조성을 통해 행복도시로의 조기정착을 유도하고자 도입된 제도다. 행복도시 내에 이전·입주한 국가기관과 공공기관·기업 등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2011년부터 운영돼 왔다.

행복청은 행복도시 정주여건 변화 및 실수요자 위주의 공급, 운영상 개선사항 등을 반영해 특별공급 대상에서 신규채용·전입자, 2주택 이상자, 정무직·공공기관의 장 제외 등을 골자로 하는 제도를 지난 1월 개선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세종시 주택가격이 상승하면서 이전기관 특별공급제도가 특혜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행복청은 행복도시 2단계 건설이 마무리 되는 시기라는 변화된 도시상황을 반영하고 무주택·실수요자 위주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해 또 다시 제도개선 추진에 나섰다.

우선 현재 이전기관 특별공급은 별도의 우선순위 없이 무주택자·1주택자를 대상으로 공급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이전기관 특별공급 주택의 50%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한다. 잔여주택은 무주택자와 1주택자에게 공급한다. 다만 1주택자에게는 기존주택을 처분하는 조건이 부여된다.

교원 등 반복적 신설기관 종사자도 특별공급 대상에서 제외한다. 교원 등이 행복도시 내 근무사실을 인지하고 지원했다는 점, 다른 특별공급대상기관들의 신규·전입자는 특별공급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교원 역시 특별공급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지적을 수용해서다.

행복도시 이전기관 종사자에 대한 특별공급의 자격이 개인별 한차례 한정해 부여된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이전기관의 종사자가 특별공급 대상자에 해당하는 경우는 한 기관으로 한정돼 종전 특별공급대상기관에 종사하거나 종사했던 자가 신규이전기관으로 전입하더라도 특별공급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이전기관 종사자에 대한 특별공급 비율도 현행보다 더욱 감축하고 감축시기도 앞당긴다. 일반 공급과의 형평성 등을 감안해서다.

현행 비율은 올해까지 50%, 21년 40%, 23년부터 30%로나 제도개선을 통해 특별공급 비율을 매년 10%p씩 감축해 올해 말까지는 50%, 21년은 40%, 22년 30%, 23년부터는 20%로 축소한다.

행복도시 내 신설 또는 이전하는 공공기관이 특별공급대상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는 시기도 현행 부지매입 일에서 착공일로 조정한다.

주택청약업무 수행기관인 한국감정원에 신청자·당첨자 등에 대한 관리의무를 부여하고 각 특별공급 대상기관의 장이 특별공급 당첨자에게 대상자확인서를 발급할 경우 발급대장에 기재·보관하도록 ‘행복도시 주택특별공급 세부운영기준’에 명시, 특별공급 전반에 대한 관리체계를 강화한다.

행복청은 이번 제도개선 사항을 행정예고를 통해 다음 달까지 의견 수렴과 규제심사 및 법제처 협의 등을 거쳐 내년 1월 1일 시행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복환 행복청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행복도시 이전기관 특별공급제도 개선이 무주택·실수요자 위주의 주택공급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도 특별공급제도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