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분수령 속 기차역·고속도로 휴게소, 열화상카메라 10곳 중 1곳 설치
최대 분수령 속 기차역·고속도로 휴게소, 열화상카메라 10곳 중 1곳 설치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09.2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평균 1만 명이상 이용하는 용산·수원·대전역 미설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

-확진자 120여명 다녀간 고속도로 휴게소도 195개 중 24개만 설치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중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대책에 허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시을)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방역 등 대책에 따르면 8월말 기준 전체 329개 역사 중 열화상카메라 설치율은 13%(43개역)에 불과했다.

추석 연휴기간 창가 좌석 승차권만 발매하면서 26만 3000석이 판매된 것을 고려하면 심각성을 띠고 있다.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하루 평균 1만 명이상이 이용한 대전역(2만4460명), 용산역(2만2193명), 수원역(2만1545명), 천안아산역(1만1012명) 등에는 아예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되지 않았다.

고속도로 휴게소 역시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코로나19 확진자 122명이 111곳을 이용했지만 열화상 카메라 설치율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휴게소 열화상 카메라 설치 내역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전국 195개 고속도로 휴게소 중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24개에 불과했다.

한국철도공사와 한국도로공사는 예산과 인력의 한계가 있어 지자체로부터 열화상카메라와 운영 인력을 지원받고 있다.

강준현 의원은 “추석 연휴기간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준비 없이는 지역 간 전파 차단과 방역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며“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해 열화상카메라 등 최소한의 장비와 인력을 갖춰 체계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