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러 노보시비르스크시, 코로나19 방역 등 논의
세종시-러 노보시비르스크시, 코로나19 방역 등 논의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09.29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국제 영상회의...교류협력 방안 논의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가 29일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시와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방역 대책 등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노보시비르스크 시는 러시아 남서부에 위치한 지방정부로 산업과 학술연구, 문화 분야가 발달한 시베리아 제1 도시다.

이번 영상회의는 양 도시 간 협력과 파트너십 체결을 위한 세종시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이용일 국제관계대사와 노보시비르스크 시 에몰린 국제협력위원장이 양 도시를 대표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 도시는 지역별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대응 방안을 공유하는 한편 코로나 종식 후 스마트시티, 인적자원 파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인 상호 방문 및 교류를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향후 상호 친선과 이해 증진, 경제·사회·문화 등 분야 교류협력의 연을 맺는 친선도시로 나아가기로 하고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파트너십 관계로 발전할 것을 다짐했다.

에몰린 국제협력위원장은 “전 세계적인 감염병 대유행 상황 하에서도 향후 양 도시가 협력관계를 돈독히 쌓아나가 산업, 교육 및 문화 등 새로운 교류 분야를 모색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일 국제관계대사는 “러시아는 국가 정책으로 추진 중인 신 북방 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국”이라며 “북방권 지방정부들과 적극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행정수도 세종을 알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