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귀성행렬에 고속도로 정체…정오 절정
추석 연휴 첫날, 귀성행렬에 고속도로 정체…정오 절정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0.09.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부산 7시간, 대전 3시간20분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에서 조회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에서 조회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
[충청신문=대전] 이정화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몰려든 귀성차량으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이날 정체는 새벽 4~5시 시작해 오전 11~12시 절정에 이르다가 오후 7~8시쯤 풀릴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 교통량은 전국 457만대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서울에서 출발하면 부산은 7시간, 대전 3시간20분, 대구 6시간, 광주 5시간40분, 울산 6시간40분, 목포 5시간, 강릉은 4시간3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경부선 부산 방향은 서초IC, 금토JC, 천안IC, 천안JC, 목천IC, 옥산IC, 청주IC 등에서 차들이 시속 30㎞ 수준의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천안휴게소 부근에서는 화물차 관련 사고 처리로 오전 8시50분부터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대전과 비룡분기점 사이 4㎞도 오전 6시30분부터 혼잡한 상태다.

서해안선 목포방향에서는 발안IC, 서평택JC, 서평택IC 등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평택분기점 부근부터 서해대교 13㎞는 새벽 5시 정체가 시작됐다.

중부선 남이방향은 마장JC, 호법JC, 서청주IC 등에서 차들이 시속 30㎞로 주행하고, 진천IC와 오창IC 근처도 40㎞대로 서행하고 있다.

논산천안선 논산방향은 남천안IC, 북공주JC, 공주JC 등에서 차들이 줄지어있는데 남풍세IC부터 정안휴게소전평교 20㎞ 구간은 오전 7시부터 시작된 정체다. 북공주JC는 시속 9㎞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내륙선 창원방향도 남여주IC, 북충주IC, 괴산IC 등에서 차들이 40㎞로 주행하고 영동선 강릉방향 마성IC, 용인IC, 덕평IC, 호법JC 등과 남해선 순천방향 창원JC, 북창원IC, 창원1터널 등도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