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빈틈없는 방공감시태세 만전을”
“24시간 빈틈없는 방공감시태세 만전을”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9.3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취임 후 첫 일선부대 현장지도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추석 연휴를 앞둔 29일 대한민국 최동단 공군부대인 제8355부대에 도착하여 장병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군제공)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추석 연휴를 앞둔 29일 대한민국 최동단 공군부대인 제8355부대에 도착하여 장병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군제공)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은 지난 29일 취임 후 처음으로 공군 부대 중 최동단에 위치한 방공관제사령부 예하 제8355부대를 방문해 작전현장을 점검하고 동북부 방공감시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장병과 군무원들을 격려했다.

이 총장은 임무 현황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8355부대는 동해 방공감시망의 최선봉이자 주변국의 공중 도발 징후를 가장 먼저 탐지하고 즉각 대응태세를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창끝부대“라며 ”어떠한 위협세력도 우리 영공을 침범할 수 없도록 24시간 방공감시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이 총장은 다가오는 동계에 많은 적설량으로 인한 건물 붕괴, 인원 고립 등과 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 안전점검을 수행하여 안정적으로 부대를 운영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