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감 22일로 연기, 대전·세종·광주·울산 4개 시·도 동시 수감
대전시 국감 22일로 연기, 대전·세종·광주·울산 4개 시·도 동시 수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0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대덕특구재창조·공공의료원 현안 강조할 듯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해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충청신문DB)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해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제21대 국회 첫 대전시 국정감사가 당초 19일에서 22일로 변경됐다.

7일 시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이하 행안위)는 당초 오는 19일 충청권을 찾아 국정감사를 벌일 계획이었지만 감사일정은 22일로, 장소도 각각 세종시청과 대전시청에서 국회 행안위 회의실로 변경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시점에서 전국을 순회해야 하는 부담을 덜겠다는 것.

이에 따라 22일 대전·세종·광주·울산 4개 시·도의 동시 수감이 이뤄진다.

이날 국감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서철모 행정부시장, 기획조정실장, 정책기획관 등이 참석하며 기관별 각 4명이 입장한다.

시는 당초 국정감사 자리에서 혁신도시가 주요 이슈로 다뤄질 것으로 보고 이를 혁신도시 지정의 기회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는데,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가 8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안건을 심의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감 전 심의결과가 나오게 됐다.

국정감사의 가장 큰 현안으로 떠올랐던 혁신도시가 감사 전 이미 결론지어지면서 시는 대덕특구재창조사업, 대전의료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등 굵직한 현안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대덕특구재창조사업의 기본계획안이 연말에 나오게 되면 사업 본격 착수에 들어가는데, 대덕특구가 국가 소유인 만큼 사업을 추진을 위해 국비확보가 절실하다는 점을 부각시킨다는 계획이다.

대전의 최대 현안인 대전의료원 설립과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운영비를 지자체 부담에서 국비로 전환해줄 것도 함께 요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혁신도시가 국감 전 미리 결론 나는 만큼 현재 시의 가장 큰 현안인 대덕특구재창조를 시작으로 공공의료원 사업 추진 등을 전국적 이슈로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