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기관장 모임 '일수회' 우익단체 이름 주장 제기
충청권 기관장 모임 '일수회' 우익단체 이름 주장 제기
  • 이관우 기자 kwlee719@dailycc.net
  • 승인 2020.10.1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이관우 기자 = 대전·세종·충남 기관장 모임으로 알려진 일수회가 일본 우익단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전·세종·충남권 기관장 모임인 일수회는 일본 우익단체 이름”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병준 대전지법원장에게 일수회 참석 여부를 물었다.

그러면서 “박정희 시대 때부터 있던 지역 기관장 회의가 현재 전국에서 13개 정도 운영 중으로 안다”며 “대전·세종·충남 회의 이름은 왜 이러느냐”고 꼬집었다.

기관장 친목 모임인 일수회에는 시장·도지사를 비롯해 교육감, 대학 총장, 법원장, 대학병원장 등이 회원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달 모임을 가져 지역 현안을 주제로 의견을 나누는 등 활동을 한다.

이런 기관장 모임 상당수는 1960년대 이후 중앙정보부나 군부대 주도로 기관들 사이 정보 공유와 업무 조율을 위해 발족해 군사정권의 유산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