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사고 1년에 100건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사고 1년에 100건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10.1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여사업자 1127개 중 34% 운전면허정보 자동검증시스템 미 가입
- 강준현 의원, ”운전면허 검증시스템은 최소한의 안전장치·업체 의무가입 필요“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청소년들의 무면허 렌터카 사고가 년 1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대여사업자 3곳 중 1곳은 ‘운전면허정보 자동검증시스템’에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시을)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자동차대여사업자 1127개소 중 34.4%인 387개소가 운전면허정보 자동검증시스템에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면허정보 자동검증시스템은 도로교통 안전공단이 자동차대여사업자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로 자동차를 빌리는 임차인의 운전면허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 무면허 운전을 사전에 차단하고 있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이 시스템을 통해 218만 건의 비정상 운전면허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준현 의원은 “최근 4년간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사고는 400건이 넘게 발생해 73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며 “운전면허정보 자동검증시스템이 무면허 운전을 막을 수 있는 완벽한 대안은 아니지만 최소한의 안전장치인 만큼 차량대여업체의 의무가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