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급 목표 26만대 수소차 검사시스템은 0
보급 목표 26만대 수소차 검사시스템은 0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10.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준현 의원, "수소차 보급은 한국판 뉴딜 핵심과제, 안전검사 마련 서둘러야”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수소차에 대한 검사 시스템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시을)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수소차 검사 관련 자료에 따르면 ‘수소버스 운행차 검사기술 및 장비개발 연구용역’이 올해 4월 시작해 오는 2023년 12월 마무리된다.

수소차는 내압용기에 수소를 충전해 전기로 전환, 폭발 위험이 있는 고압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차량이 받는 자동차검사(정기검사, 종합검사)뿐만 아니라 ‘내압용기 재검사’를 3년마다 받아야 한다.

하지만 ‘내압용기 재검사’를 비롯한 전용 검사소가 아직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도입된 수소차는 총 1만5732대로 2025년까지 26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수소버스를 검사하는 기술과 장비에 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향후 승용자동차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강준현 의원은 “수소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라며 “정부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정성 확보인 만큼, 국토교통부는 안전검사 시스템이 하루빨리 마련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