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 구축... 행정 디지털 전환 본격화
충남형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 구축... 행정 디지털 전환 본격화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10.18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사업 착수보고회... 국비 등 10억원 투입
충남도청 전경. (사진=충청신문DB)
충남도청 전경.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는 1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를 위한 충남형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행정안전부의 ‘지역 빅데이터 허브’ 공모 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4억 원을 포함해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도는 충남형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을 구축해 수집한 기관 내·외부의 원천 데이터를 데이터셋으로 가공하고, 데이터 마트에 저장한 뒤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계획이다.

인구 이동, 복지정책 지도 등 시각화 서비스와 분야별 데이터 지도 서비스 제공을 통해 데이터에 대한 이해와 활용도도 높인다.

우선 대기환경, 신재생에너지를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분석 결과를 공유한다.

도는 내년 6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15개 시·군과 함께 데이터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 행정·민간 데이터 활용성 증대 등에 앞장설 방침이다.

이번 사업 추진으로 개방하는 공공데이터는 파일·통계·서비스 데이터 등 3000여 종 이상이다.

김하균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축적된 행정 데이터가 정책 수립과 의사결정 과정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며 “충남형 디지털 뉴딜 사업의 기초를 마련하고, 인공지능(AI)과 파이브지(5G) 등 신기술 접목 사업을 발굴·추진해 도정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