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계획’ 도의회 관문 통과
‘충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계획’ 도의회 관문 통과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10.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본회의장 전경 (충청신문DB)
충북도의회 본회의장 전경 (충청신문DB)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도 공무원 교육시설이 자치연수원을 제천으로 이전하는 사업이 도의회 관문을 통과했다.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지난 16일 제386회 임시회 회의를 열어 ‘2021년도 정기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에 담긴 자치연수원 신축계획을 원안 의결했다.

도는 이 사업이 오는 23일 도의회 2차 본회의를 최종 통과하면 내년도 본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할 계획이다.

도는 2023년까지 467억원을 들여 청주에 있는 자치연수원을 제천시 신백동 일원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새롭게 지어질 자치연수원은 10만1086㎡ 부지에 청사(6964㎡), 직원 숙소(775㎡) 등을 갖춘다.

도는 제천시가 내년 상반기까지 대지를 매입해 무상임대하면, 같은 해 말부터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자치연수원 이전은 이시종 지사의 공약사업이다.

이 사업이 추진되자 영동 등 남부권에서는 교육비 부담 가중 등을 이유로 반발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자치연수원의 제천 이전은 도내 균형발전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