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다중이용시설·종교시설 방역수칙 일부 조정
대전시, 다중이용시설·종교시설 방역수칙 일부 조정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1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은 유지하면서 일상생활은 영위하는 방향으로 전환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수도권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했던 방역수칙을 일부 조정하고 시설별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은 더욱 강화한다.

추석 연휴 이후 대전 지역에서 발생했던 집단감염이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고 최근 일주일간 안정세를 유지함에 따른 것이다.

18일 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2일부터 전국을 1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조정했으나 대전은 추석 연휴 이후 지역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수도권과 동일한 방역 조치를 현재까지 시행해왔다.

시의 방역수칙 일부 조정에 따라 종교시설은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정규 종교활동에 한해 대면예배가 가능해 진다. 단, 식사와 소모임 등 종교활동의 전면금지는 유지된다. 다중이용시설 17종은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 권고, 출입자명부 작성은 의무다.

특수판매업(다단계, 후원방문,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 홍보관에 내려진 집합금지 조치는 오는 23일까지 연장한다.

현재 중대본에서 유사방판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방안을 마련 중에 있어 시는 중대본 방침이 마련되면 조정여부를 추가 검토할 방침이다.

고위험시설 11종 핵심방역수칙 의무화 조치,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 자제 권고, 일시적으로 대규모 인원(100명 이상)이 모이는 전시회·박람회·축제·대규모 콘서트·학술행사 등 5종 시설 면적의 4㎡당 1명으로 인원 제한, 마스크착용 의무화 조치, 전세버스 탑승자명부 작성 의무화 조치 등은 현행대로 유지된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방역수칙 조정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방역과 일상이 조화로운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유지하기 위한 조치"라며 "시민여러분께서는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늦추지 않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