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 분양권 시장 ‘후끈’
대전 아파트 분양권 시장 ‘후끈’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10.2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단지 분양가대비 95% 올라... 프리미엄만 평균 5억 수준
대전 아파트 분양가와 분양권 실거래가. (자료제공= 경제만랩)
대전 아파트 분양가와 분양권 실거래가. (자료제공= 경제만랩)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대전이 대덕구를 제외한 4개 자치구가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상황이지만, 아파트 분양권 전매가격 강세는 여전하다.

최근 행정수도 이전론과 개발호재, 인구증가 등의 영향으로 세종시 아파트 가격이 단기간 급등하자 대전의 부동산 시장도 꿈틀거리고 있는 것.

특히 일부 아파트 분양권의 경우 분양가 대비 평균 5억원이 올랐고, 프리미엄만 7억6000만원에 달하는 단지도 나와 관심을 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과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살펴본 결과, 올해 9월 대전 3곳의 아파트 단지 분양권 가격이 분양가 대비 5억1516만원 올랐고, 94.7%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분양가 대비 분양권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대전 유성구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 시티 2단지(2021년 11월 입주예정)’으로 조사됐다. ‘대전 아이파크 시티 2단지’ 전용면적 122㎡는 지난해 3월 7억1000만원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이후 아파트 가격이 급격히 오르면서 해당 아파트의 동일 면적의 분양권이 올해 1월 10억 1437만원(8층)에 거래됐고, 지난 9월에는 14억7328만원(16층)에 분양권 전매가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분양가 대비 7억6328만원 상승했고, 107.5%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어 대전 서구 도안동에 위치하는 ‘대전 갑천3블록 트리풀시티(2021년 11월 입주예정)’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 2018년 7월에 3억9000만원에 분양됐었다. 분양권은 올해 1월 6억3621만원(9층)에 거래됐고, 지난 9월에는 7억7281만원(12층)에 분양권 전매가 이뤄져 분양가 대비 3억8281만원 올랐고, 상승률 98.2%를 기록했다.

또한 대전 유성구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 시티 1단지(2021년 11월 입주예정)’의 전용면적 84㎡는 2019년 3월 5억1000만원에 분양했지만, 올해 1월에는 7억80만원(20층)에 9월에는 9억940만원(23층)에 계약돼 프리미엄만 약 4억에 달하고 분양가 대비 78.3% 상승률을 보였다.

이렇게 대전 아파트 분양권 가격이 치솟아 오르자 분양권 전매 거래량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대전의 분양권 전매 거래량은 2822건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6년 이후 거래량이 역대 가장 많았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대전의 경우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에 분양한 아파트들의 청약경쟁률은 여전히 높고, 신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지역이며 최근에는 세종 아파트 가격 상승의 영향까지 더해져 대전 분양권 가격이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