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영후 출국한 공군 상병 코로나19 ‘음성’
탈영후 출국한 공군 상병 코로나19 ‘음성’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10.2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휴가에서 복귀하지 않고 해외로 나갔던 공군부대 병사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격리조치로 출국 경위 등에 대한 조사가 2주 미뤄지게 됐다.

21일 제6탐색구조비행전대에 따르면 A 상병이 이날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17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 격리시설에서 생활 중이라고 밝혔다.

A 상병은 지난 14일 병원 진료 목적으로 1박 2일짜리 청원 휴가를 나갔다가 이튿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소속 부대에 휴가 연장 신청이나 출국을 위한 사전허가 등을 받지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 규정에는 병사가 해외 출국을 하려면 보름 전 지휘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A 상병은 가족들의 설득 끝에 20일 오후 4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신병을 확보한 공군 군사경찰은 A씨를 무단이탈(탈영) 혐의로 입건했다.

군 당국은 A 상병이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카타르를 거쳐 이탈리아로 출국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