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쓰레기 대란' 현실화되나, 환경노조 다음달 9일 '총파업' 돌입
대전 '쓰레기 대란' 현실화되나, 환경노조 다음달 9일 '총파업' 돌입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쓰레기 민영화 저지를 위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자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서 파업의지 밝혀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은 23일 생활쓰레기 민영화 저지를 위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자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달 9일 총파업을 선언했다.(사진=한유영 기자)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은 23일 생활쓰레기 민영화 저지를 위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자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달 9일 총파업을 선언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이하 환경노조)가 다음 달 9일 총파업을 선언했다.

지난 30년간 생활·음식물·건축 폐기물 등 지역 내 생활폐기물을 처리해 온 환경노조의 파업 선언에 따라 우려했던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환경노조는 23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생활쓰레기 민영화 저지를 위한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자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 이후에도 아무런 대책도 나오지 않았다. 노조원 88%의 전폭적 지지로 총파업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생활폐기물 처리 사업에 대해 '수의계약은 위법'이라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민간업체에 사업 허가를 내준 상황이다. 내년부턴 민간업체가 참여할 수 있고 경쟁입찰 방식이 도입될 예정이다.

환경노조는 생활쓰레기 처리 업무 민영화를 막기 위해 115일째 시청사 앞에서 천막농성을 진행 중이다.

강석화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작년부터 두 차례에 걸쳐 허태정 시장과의 만남을 가졌고 청소행정은 공공서비스이므로 공공성을 담보하겠다는 시 입장과 노동자들의 고용안정 보장을 요구해 왔다"며 "하지만 시는 이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지금까지 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1년을 기다려 온 우리 노동자들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어 임시총회를 통해 파업을 결의했고 현재 합법적인 절차를 통해 쟁의권을 확보해 놓은 상태로 11월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며 "이제 곧 김장철이 다가오지만 150만 대전 시민들의 공공서비스를 지키기 위해 파업이 불가피한 점 시민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