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대학 진학률 정정…통계 오류 해프닝
충북교육청, 대학 진학률 정정…통계 오류 해프닝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10.2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교육청사 전경 (충청신문DB)
충북도교육청사 전경 (충청신문DB)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도교육청이 대학 진학률 통계 자료를 냈다가 뒤늦게 하향 수정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도교육청은 지난 21일 2015∼2020학년도 대입 합격자 현황자료를 통해 2015학년도 대비 2020학년도의 의학계열 합격률이 3.96배, 교육계열은 1.76배, 과학계열은 1.99배 늘었다고 밝혔다.

또 같은 기간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 소재 10개 대학 합격률은 1.87배 늘었다고 발표했다.

당시 김병우 교육감은 기자간담회에서 “청주 일반고 배정 방법 개선으로 의학, 교육, 과학계열 진학률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청주지역 특정 고교에 성적 우수 학생이 몰린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2017년부터 중학교 졸업생 졸업생을 내신성적 기준 1군(10%·상위), 2군(40%·중상위), 3군(40%·중하위), 4군(10%·하위)으로 나눠 지망학교를 배정했다.

이런 방식으로 진학한 학생들이 올해 처음 대학에 진학했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23일 주요 계열 진학률과 서울 소재 대학 합격률이 잘못 계산됐다며 수정 자료를 냈다.

수정된 자료를 보면 2015학년도 대비 2020학년도 의학계열 진학률은 3.4배, 교육계열은 1.5배, 과학계열은 1.7배 늘었다.

같은 기간 서울 소재 10개 대학 합격률은 1.6배 증가했다.

도교육청은 “해당 부서에서 모수(母數)를 잘못 넣어 계산하는 바람에 진학률 통계에 착오가 있었다”면서 “결코 실적을 부풀리기 위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