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족과 다(多)함께 행복한 홍성 만들기 ‘총력’
다문화가족과 다(多)함께 행복한 홍성 만들기 ‘총력’
  • 김원중 기자 wjkim37@dailycc.net
  • 승인 2020.10.26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홍성] 김원중 기자 = 홍성군이 외국인, 다문화가족과 함께 더불어 사는 지역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며 다(多)함께 행복한 홍성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에 외국인 및 다문화 가정의 안정적인 지원을 위해 20개 사업에 8억 5700만원을 투입키로하고 다문화주민들의 초기 입국과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해 결혼이주여성, 외국인근로자, 중도입국자녀 등을 대상으로 한국어와 문화교육, 국가별 자조모임 등 5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다문화가족 간의 문화적 차이와 가족갈등 문제 해소를 위해 부부교육, 다문화가족 자조모임 등을 지원하며 자녀들이 고국의 정체성을 고취할 수 있도록 엄마나라 문화교육과 신규 사업인 이중언어 교실을 운영하고 결혼이주여성들의 사회적 진출을 돕기 위해 정착단계별지원 패키지, 취업지원 프로그램과 올해 신규로 찾아가는 결혼이주여성 다이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다문화 가족사진촬영, 다문화 청소년 성장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올해 코로나19로 취소됐지만 지난 2008년부터 결혼하고 3년 이상 친정에 다녀오지 못한 다문화 가구를 대상으로 매년 친정보내주기 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같이 여러 문화와 국적을 가진 주민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없고 다름의 다양성을 존중받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 모든 구성원들이 함께 더불어 사는 행복한 홍성을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나갈방침이다.

한편 홍성 관내 외국인의 수는 6월 말 기준 총 2396명으로 전체 인구의 2.3%를 차지하고 있으며 충남도 내 군 단위 중 가장 많고 다문화가족센터에 등록된 가구는 2019년 기준 총 599가구로 국내출생 자녀까지 합하면 총 3000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