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축제, ‘2020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 3관왕 영예
금산인삼축제, ‘2020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 3관왕 영예
  • 박수찬 기자 PSC9905@dailycc.net
  • 승인 2020.10.2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 디자인물, 대표 프로그램, 안전 및 위기관리 부문 수상
금산인삼축제가 지난 23일 대전 ICC호텔에서 열린 ‘2020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 시상식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금산군 제공)
금산인삼축제가 지난 23일 대전 ICC호텔에서 열린 ‘2020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 시상식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금산군 제공)

[충청신문=금산] 박수찬 기자 = 금산인삼축제가 지난 23일 대전 ICC호텔에서 열린 ‘2020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 시상식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금산인삼축제는 홍보 디자인물 부문 금상을 수상했으며, 대표프로그램 부문에서 은상, 안전 및 위기관리부문에서 동상을 각각 수상했다.

홍보 디자인물 부문에서는 축제 B.I를 활용한 각 종 디자인물의 독창성과 시각적 전달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금상의 영광을 안았다.

대표프로그램 부문은 인삼캐기체험으로 현장에서 직접 금산인삼을 캐볼 수 있는 재미와 체험운영의 전문성 등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올해 처음 선보인 안전 및 위기관리 부문은 관광객의 안전을 위한 관·민·유관기관의 체계적인 위기관리능력에 대해서 인정받았다.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총 9개 분야에서 보령머드축제, 진주남강유등축제, 김제지평선축제 등 국내 30여개의 축제가 100개 항목에 참여해 경합을 벌였다.

축제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피나클 어워드는 세계축제협회(IFEA)가 공증하는 상으로 매년 미국에서 개최되며, 세계 각 국의 우수한 축제들을 선정해 시상해 오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세계대회는 내년으로 연기됐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코로나19로 전국적인 축제가 하반기까지 연기·취소되면서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있다”며 “하루 빨리 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의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상황이 좋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