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 절차와 근거없는 미술예술인 80명 지원은 '담합'
천안시의 절차와 근거없는 미술예술인 80명 지원은 '담합'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10.2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의회 김월영 의원, 소외되는 예술인 없이 지원해야
왼쪽 질의에 나선 천안시의회 김월영 의원, 박상돈 천안시장
왼쪽 질의에 나선 천안시의회 김월영 의원, 답변을 준비하고 있는 박상돈 천안시장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시가 미술품구입에 따른 구체적인 공모, 심사 및 절차(선정위원회)는커녕 천안문화재단 정관에 따른 이사회 심의도 없이 천안관내 260명의 미술예술인 중 80명에게만 250만원씩 지원하겠다는 근거를 밝혀라.”

이는 천안시의회 김월영 의원이 27일 제237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시정 질문을 통해 “천안시가 절차 없이 2억 원의 미술품 구입 동의안을 제출한데 대해 ‘제외된 나머지 180명은 뭐냐’며 80명의 특정 미술품 구입은 단합의혹을 제기하기에 충분하다”며 질타하고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구체적인 공모, 심사 및 절차 등을 세우지도 않고 이사회 심의도 없이 미술품 구입 동의안이 올라왔다. 이는 천안문화재단 정관을 위반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1점에 250만원에 구입하는 작품을 80점, 총 2억 원을 80명의 예술인만 지원한 근거는 무엇이고 나머지 180명은 배제된 이유와 지원 사업을 모르는 예술인은 어떻게 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구체적인 사업내용이 고지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술품 구매는 절차상 하자와 특혜의혹을 줄 수 있다”며 “추가 예산을 세워서라도 다양한 예술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공정한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시정답변에 나선 박상돈 시장은 “특정단체는 오해다. 행정부가 처음부터 계획서를 제대로 냈으면 좋았을 것인데 긴급재난 성격으로 미술품 구입 안을 동의안을 받아 추진계획을 수립하려고 했다”며 “원인을 100% 인정할 수는 없지만 보다나은 시민 행정을 위해 내부 성찰을 하겠다”고 했다.

예술인 지원사업에 대한 소식을 접한 A(40·여)예술인은 "코로나19로 모든 예술인들이 힘든건 마찬가지다. 공평하게 지원을 받아야하는데 대부분의 예술인들도 2억원 지원사업에 대한 내용을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월 2일 복지문화위는 천안문화재단이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미술인 지원을 위해 작품 구입비 2억 원(80점·1점X250만원)의 출연금 동의안을 부결시켰다.

복지문화위는 “행정 절차상 위법한 내용을 뻔히 알면서 통과시킬 수는 없다”며 “지역 예술인들에 대한 지원이 소외되지 않도록 공평하게 차등 없이 다방면에 지원되어야 한다”고 부결이유를 설명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