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도시 도내 3번째로 고교 평준화 추진
충북혁신도시 도내 3번째로 고교 평준화 추진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10.2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전고·본성고 2곳 대상…도교육청 “학부모 등 3분의 2 찬성 얻어야”
충북혁신도시 전경 (충청신문DB)
충북혁신도시 전경 (충청신문DB)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도교육청이 진천군과 음성군에 걸쳐 있는 충북혁신도시의 고교 평준화를 추진한다.

27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29일 음성군 맹동면·진천군 덕산읍 고교 평준화 타당성 조사 중간보고회를 할 예정이다.

충북혁신도시가 자리 잡은 이들 2개 지역의 고교를 한 학군으로 묶어 일반고 평준화를 시행하려는 것이다.

대상 학교는 2017년 덕산읍에서 개교한 서전고등학교와 2023년 맹동면에서 문을 열 본성고등학교 2개교다.

교육부는 지난 2월 중앙투자심사에서 충북혁신도시 내 고교의 평준화와 그에 따른 민원대책 마련 등을 조건으로 본성고 설립계획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올해 말까지 학부모 등의 의견수렴을 포함한 타당성 조사를 진행한 뒤 내년 5월께 관련 조례 개정에 나서기로 했다.

일반고 평준화를 추진하려면 학부모 등의 여론조사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이 나와야 한다.

고교 입학전형 지정 및 해제에 관한 조례에 고교 입학전형을 바꾸려면 학생, 학부모, 교원, 학교운영위원, 해당 지역 지방의원 등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은 뒤 도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충북 도내에서 고교 평준화는 청주시, 충주시에 이어 세 번째 시도되는 것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평준화 추진의 가장 중요한 것은 학부모 등의 3분의 2 이상 찬성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2023년 본성고를 25학급 600여명 규모로 신설할 예정이다. 서전고는 현재 24학급에 500여명이 재학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