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정부,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두고 '줄다리기'
의협-정부,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두고 '줄다리기'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0.10.2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열린 의료계 '2020 젊은의사 단체행동' 모습. (사진=황아현 기자)
지난 8월 열린 의료계 '2020 젊은의사 단체행동' 모습.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정부와 의료계가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 부여 문제를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의협과 범의료계투쟁위원회는 지난 27일 보건복지부와 간담회를 갖고, 의사국시 재응시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논의에서 복지부는 지난달 4일 합의에 따른 의정협의체를 제안했고, 의협은 그 이전에 국시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이에 복지부는 협의체 구성 전제조건으로 이를 받아 들이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결국 정부와 의료계는 뚜렷한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대화를 마무리 했다.

같은 날 의협은 입장문을 내고 "당장 의료현장의 어려움이 예고돼 있고, 국민 염려와 불안이 커지는 상황에도 정부는 해결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28일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으면 해결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경우 앞으로 벌어질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일각에서는 지난 8월 공공의대 신설 등에 반대하며 이뤄진 단체행동에 이어 의사국가고시 재응시를 두고 또 한 번의 의료계 단체행동이 일어날 것이라는 추측이 돌고 있다.

하지만 의협의 경고에도 정부는 추가 기회를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28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의사국시 문제는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종전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며 입장을 굳혔다.

정부는 조속한 의정협의체 구성을 위해 의협을 계속적으로 설득하고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펼칠 예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의사국시 재응시에 대해서는 "의정협의체 의제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 이미 정해져 있는 합의사항 7가지"라며 "의사국시 재응시는 협의체에서 다루기로 했던 의제 사항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국민들 사이에선 의사국시 재응시를 두고 반대 여론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에 대한 찬반 조사결과 '반대표'가 52.4%, '찬성표'는 32.3%, '잘모름'은 32.3%로 확인됐다.

대전충청권 의료계에선 의사국시 재응시 추가기회를 줘야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지난 19일 국감에서의 내용에 따르면, 충남대·충북대병원은 국감에서 의사국시 재응시에 찬성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