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 이전은 별개 사안" 재차 강조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 이전은 별개 사안" 재차 강조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2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차원 대책, 매뉴얼 등은 함구…결과로 행정력 증명할까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28일 시청 기자실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28일 시청 기자실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혁신도시 지정 호재 흐름을 타고 공공기관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 첫걸음을 떼기 전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공식화로 지역 내 들뜬 분위기에 찬물이 끼얹어지면서다.

박영선 장관이 지난 2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종합감사에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며 이전에 쐐기를 박은 데다 지역에선 대전시의 움직임이 다소 미온적이라고 질타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특히 시는 중기부와 업무 연계가 높은 중소기업은행, 중소기업유통센터 등을 혁신도시 지정 이후 중점 유치 공공기관 대상에 포함, 중기부와 상생의 밑그림을 그려놨었다.

하지만 중기부 이전이 본격화되면서 당장 있는 공공기관까지 지켜야 할 상황에 놓였다.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은 2005년 정부가 마련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이전 대상에 빠져있지만 중기부가 선례를 남길 경우 비슷한 사례가 더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28일 시청 기자실을 찾아 "(청와대 자치비서관이)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타 시도의 반대가 많고 어려운 문제지만 노력 중이라면서 중기부 이전 문제는 정부 정책 결정에 따라줬으면 한다는 뉘앙스로 이야기했지만 이 자리에서 혁신도시와 중기부 이전은 별개의 문제로 연결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역단체는 국가 행정과 연계성 측면에서 남다른 위치에 있다. 정부와 여러 사업을 같이 진행하는 입장에서 극단적인 행보를 보일 순 없다"며 "수면 밑에서, 위에서 나름대로 가장 합당한 방법과 수단으로 중기부 이전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기부 이전은 박 장관 이야기로 결정되는 게 아니고 이전 절차도 행안부 장관이 계획을 만든 후 관계기관 의견 청취, 공청회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대통령에 보고하고 (대통령의 최종) 결정으로 고시하게 돼 있다"며 중기부의 세종 이전 관련 행안부 의향서 제출은 매우 초기 단계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시 차원의 대책과 앞으로의 매뉴얼 등을 정확히 표현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해 대전시의 행정력은 '결과'로 증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