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2030 문화비전 배경] 광역단체 사상 첫 ‘충남 2030 문화비전’ 어떻게 나왔나
[충남 2030 문화비전 배경] 광역단체 사상 첫 ‘충남 2030 문화비전’ 어떻게 나왔나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10.2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우성 문체부지사 주도로 5개월 간 공청회 등 8천여명 참여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가 사상 처음으로 세운 ‘충남 2030 문화비전’은 지난 5개월 동안 도민 8107명이 설문조사와 공청회 등을 통해 참여했다.

도는 정부의 ‘문화비전 2030’과 충남의 대내·외 여건, 사회·경제·환경·경제적 변화에 대응하고, 민선7기 정책과 연계한 새로운 비전 및 전략 수립 필요성에 따라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주도 아래 전국 광역도 최초로 문화, 관광, 체육까지 포괄하는 비전 수립을 추진해왔다.

4월 문화체육관광 발전전략 기본계획을 내놓은 도는 6월 1차 설문조사에 나서 도민 3222명이 참여했으며, 2차 온라인 의견수렴에는 1482명이 참여했다.

같은 달 도는 문화비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7월부터 9월까지는 7차례에 걸친 권역별·계층별 공청회에는 2976명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8∼9월 사이에는 15개 시·군 관련 부서 및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서면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9차례에 걸쳐 찾아가는 공청회와 4차례에 걸친 자문회의도 가졌다.

지난달 실시한 문화비전 슬로건 공모 및 설문조사에는 1482명이 참여, ‘함께하는 문화, 더 행복한 충남’을 1위로 뽑았다.

도 관계자는 “충남의 미래와 도민의 행복 모두 문화에 해답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도정 첫 문화비전 수립에 최대한 많은 도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