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 2030 문화비전' 선포... 도민 문화주권 확립
충남도, '충남 2030 문화비전' 선포... 도민 문화주권 확립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10.2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예산 비중 6%로 상향…내포문화권 예술의 전당 설립
양승조 충남지사가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민 문화 주권 확립을 위한 ‘충남 2030 문화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홍석원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민 문화 주권 확립을 위한 ‘충남 2030 문화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홍석원 기자)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가 ‘함께하는 문화, 더 행복한 충남’을 슬로건으로 도민 문화 주권 확립을 위한 ‘충남 2030 문화비전’을 선포했다.

도는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등 주요인사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앞으로 10년 동안 문화체육관광 분야 예산 비중을 4.5%에서 6%로 늘려 누구나 20분 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재 59억 원인 문화예술진흥기금도 300억 원으로 증액한다.

도는 미래 비전 실천을 위해 문화 성장 기반 마련과 서비스체계 구축 등을 위해 예술인 창작 기본권 보장 등 10대 전략을 실천해 나간다.

주요 사업으로는 △충남형 예술인 기본소득제 도입 △예술인 창작준비지원금 제도 도입 △개인 창작공간 마련 자금 지원 △도립미술관 건립 △예술의 전당 건립 △소외 지역 문화체육 공간 집중 조성 △장애인 문화정보시스템 구축 △‘서해 바람소리’ 등 문화 향유 체험 프로그램 개발 △6개 생활권역별 생활치유센터 설립 및 운영 등을 내세웠다.

또 △충남 강소 ICT 문화 콘텐츠 기업 육성 △우수 콘텐츠 메이저 마켓 진출 지원 △온라인 미디어 창작 지원센터 설립 △온라인 문화관광 플랫폼 구성 △문화권 보장위원회 설치·운영 △충남 예술인지원센터 설립·운영 등도 주요 사업으로 제시했다.

충남 5대 권역 중 홍성·예산 내포문화권에는 동아시아 문화비전센터와 예술의 전당을 건립하고, 천안·아산권에는 문화 콘텐츠 R&BD 클러스터 등을 조성한다.

서산·태안·당진 등 해양문화권은 생태예술융합형 문화관광도시로 발전시키고, 보령·서천 등 서해남부권은 원도심 문화재생 등을 통해 ‘신문화발전소’로 육성키로 했다.

공주·논산·금산·부여·청양 등 백제문화권은 역사문화도시, 유교문화 중심지로서의 브랜드를 강화한다.

양승조 지사는 “문화는 우리의 행복을 좌우하고, 지역과 국가의 품격을 가늠한다. 문화의 발전이 곧 지역의 발전이고, 문화적 역량이 바로 충남의 가장 큰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충남도가 2030 문화비전을 통해 21세기 대한민국 문화 정책의 새로운 모델을 선도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