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페루 철도 사업 수주 위한 ‘팀 코리아’ 출범
국가철도공단, 페루 철도 사업 수주 위한 ‘팀 코리아’ 출범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10.2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방위적 정부 지원 힘입어 수주 총력전
지난 28일 임주빈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왼쪽 여덟번째)과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왼쪽 일곱번째) 등이 철도공단 수도권본부에서 페루 리마 메트로 팀코리아 출범식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지난 28일 임주빈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왼쪽 여덟번째)과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왼쪽 일곱번째) 등이 철도공단 수도권본부에서 페루 리마 메트로 팀코리아 출범식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국가철도공단은 지난 28일 수도권본부에서 페루 리마 메트로 사업총괄관리(PMO) 수주를 위한 '팀 코리아(Team Korea)' 출범식을 개최했다.

팀 코리아는 공단이 주관하고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도화엔지니어링이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며 국토교통부, 해외건설협회, 코트라가 수주활동을 지원한다.

공단은 이날 출범식에서 페루 리마 메트로 PMO 사업을 시작으로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다졌다.

이번 사업은 페루 수도인 리마를 남·북으로 연결하는 연장 33.3㎞의 3호선과 동·서로 연결하는 연장 23.6㎞의 4호선 건설사업 총괄관리다.

공단은 사업 수주를 위해 지난달 발주처인 페루 도시교통청과 화상회의를 시행했으며, 제안서 작성을 위한 합동사무소를 설치하고 현지 마케팅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임주빈 부이사장은 "국내 최고의 철도 전문가로 구성된 팀 코리아의 역량을 결집해 페루 리마 메트로 PMO 수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해외사업 시장 진출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