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생명사랑 협력 약국 지정·현판식
대전시, 생명사랑 협력 약국 지정·현판식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존중도시 대전, 자살위험 없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대전시는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와 함께 지난 21일부터 30일까지 대전 지역 약국에 생명사랑협력기관 지정서를 전달하고 현판식을 가졌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와 함께 지난 21일부터 30일까지 대전 지역 약국에 생명사랑협력기관 지정서를 전달하고 현판식을 가졌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는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와 함께 지난 21일부터 30일까지 대전 지역 약국에 생명사랑협력기관 지정서 전달과 현판식을 진행했다.

시는 생명존중도시 대전, 자살위험 없는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대전시약사회를 통해 자살예방활동에 관심을 갖고 참여를 원하는 약국들의 신청을 받아 생명사랑협력기관으로 지정했다.

생명사랑협력기관 지정 약국의 약사들은 자살위험이 높은 약물 구매자에게 사용 목적을 묻고 자살 고위험군을 사전에 발굴하게 된다.

또 24시간 운영되는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및 리플릿(leaflet) 안내 등으로 지역사회 정신건강서비스 정보를 제공하며 자살예방을 위한 안전망 구축과 함께 자살위험 약물 및 복용관리 등 약물학적 중재를 통해 생명지킴이 역할을 수행한다.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2018년 첫 생명사랑협력기관을 시작으로 올해 14곳을 추가, 총 93곳까지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며 "생명사랑협력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로 지역사회 내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하는 협력기관 확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