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 시민혈세 7억9천만 원으로 ‘돈 잔치’
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 시민혈세 7억9천만 원으로 ‘돈 잔치’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10.3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덕면 원덕리마을, 101명이 800여만 원씩 나눠가져
2019년 3월 원덕리 밤나무골 명의로 790여만 원이 입금된 원덕리 마을 A씨 통장
2019년 3월 원덕리 밤나무골 명의로 790여만 원이 입금된 원덕리 마을 A씨 통장(사진=충청신문)

원덕마을 주민 A씨 양심선언, ‘천안장례식장 직영화 해야’ 주장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시가 위탁한 천안추모공원 장례식장이 지원받은 보조금 및 지원금을 횡령하는 등 시민혈세를 축내고 있어 직영화가 시급하다.”

이는 천안시 동남구 광덕면 원덕리 천안추모공원 장례식장 인근 원덕리 마을주민 101명으로 구성된 ㈜천안메모리얼 파크원덕 A씨가 양심선언을 하며 강조한 내용이다.

A씨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천안시가 주민숙원사업추진위원회에 7억9000만원을 원덕마을 노인복지기금으로 정기 예탁해 원금보존을 원칙으로 지급했다는 것.

그런데 정기예탁 돼있어야 할 7억9000만원을 원덕리 마을주민 101명이 800여만 원씩 나눠가졌다는 것이다.

제보자 A씨 또한 8년여가 지난 2019년 3월 자신의 통장에 원덕리 밤나무골 명의로 790여만 원이 입금됐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당시 천안시는 7억9000만원을 은행에 정기 예탁해 매년 발생되는 이자를 원덕리 소재 4개 노인회에 각각 복지사업비로 지급한다는 조건이었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원덕리 노인복지지원사업은 사업변경사항이 발생할 경우 ‘천안추모공원 장례식장 등 임대 위·수탁 협약서’에 준해 천안시장의 사전승인을 득한 후 사용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매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노인복지지원사업비에 대해 정산서를 받아 목적용도에 사용했는지 관리·감독을 해야 할 천안시의 직무유기도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런가 하면 지난 2016년 천안시로부터 제설작업용 트랙터를 9000만원을 지원받아 2대를 구입한 뒤 임의로 처분했는데 매각대금의 출처 또한 오리무중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원덕리 노인회장 B씨는“천안시로부터 노인복지금으로 7억9000만원을 받아 4곳 경로당에 발전기금으로 전달받아 마을발전기금으로 사용했는데 증빙서류는 없다”고 밝혔다.

트랙터에 대해 원덕리 운영위원장 C씨는 "제설작업용 트랙터차량 구입 후 5년이 지나 매각했는데 대금은 기억에 없으며 당시 운영위원장은 별세했다"며 "5년이 지나 폐기처분한 것으로 천안시에 굳이 알릴 필요가 없어 마을기금으로 사용했다"고 일축했다.

마을주민 D씨는 "대표이사가 여러 해 공석이다 보니 어려운 부분이 많다. 지난 2018년에 한국전력으로부터 4~5000여 만원 되는 제설작업용 트랙터를 1대를 받고, 이후 2019년에 한대를 더 구입했다"며 "한전에 지원 받은 트랙터는 마을에서 잘 사용하고 있고 아직 매각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천안시 관계자는 "당시 매년 12월 31일 기준해 노인복지지원사업비에 대해 정산서 제출을 받았는지 오래돼 확인하기 힘들다"며 "최근까지 매 회계연도 개시 30일전, 시설운영에 필요한 사업계획서와 예산서 제출서는 찾아보겠다"고 했다.

한편 사업비 680억여원이 투입된 천안시추모공원은 광덕면 원덕리 산 107번지 일원 17만2651㎡(5만2000평)에 전체면적 2만604㎡ 규모로 화장장과 납골당, 장례식장 등을 갖추고 2010년 8월 개장됐다.

천안시는 지난 2004년 천안추모공원 조성 사업에 210억 600만원을 '지역개발발전기금'으로 투입해 지가하락을 이유로 반대하는 주민들을 달랬다.

랜 것을 비롯해 민간위탁금(인건비)로 2018년 7027만, 2019년 7327만, 2020년 7958만(예정)을 지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