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코로나19 긴급 생계지원금 기준 완화
서산시, 코로나19 긴급 생계지원금 기준 완화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20.10.3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감소 관련 선정기준 완화, 내달 6일까지 신청기한 연장
서산시 복지로 리플릿(서산시 제공)
서산시 복지로 리플릿(서산시 제공)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서산시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가구에 긴급생계지원금 지급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시는 신청기한을 기존 10월 30일에서 내달 6일까지 연장했으며, 요일제로 운영했던 신청접수를 별도 지정없이 상시 가능토록 변경했다.

지원대상은 기존 코로나19로 가구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가구에서 소득감소율의 제한을 두지 않고 가구소득이 감소한 가구면 모두 해당된다.

이외 올해 2월 이후 실업급여 또는 구직급여를 받다가 종료된 자와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이고 재산이 3억 5000만 원이하 가구는 기존과 같이 운영된다.

단,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 대상자와 타 코로나19 지원사업 대상가구는 제외한다.

지원신청은 보건복지부가 운영하는 복지로 홈페이지 및 주민등록지 기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하면 된다.

시는 6일 신청접수 마감 후 신청자에 대해 위기사유 인정기준 및 소득·재산 조사를 거쳐 올해 9월 9일 기준 주민등록 가구원 수(40만원~100만원)에 따라 11월과 12월 중 일괄 지급할 예정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