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10년 숙원 대전 유성터미널 공영개발 ‘허와 실’
[사설] 10년 숙원 대전 유성터미널 공영개발 ‘허와 실’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11.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공영개발로 방향을 급선회하면서 사업 규모 축소, 예산 조달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본지 기사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 핵심은 기존 민자유치사업과는 달리 적지 않은 부작용이 예상되고 있는 원활한 사업구조의 한계를 의미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29일 시정 브리핑에서 “10여 년 동안 지속된 유성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 또다시 무산돼 시장으로서 최선의 결단을 내렸다”고 공영개발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그 불가피한 이유를 놓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그 핵심은 정상적인 사업 추진 여부에 초점이 모아진다.

하지만 앞서 언급했듯 작금의 사정은 결코 녹록지 않다는 사실이다.

대전도시공사가 직접 투자 하는 공영개발은 민자 5000~7000억원에 육박했던 사업 규모에 비해 상업 시설이나 수익 창출 부분이 적어 축소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예산 조달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대전도시공사가 토지 대금 600억 원의 부담을 안고 시작하는 상황에서 향후 투입될 막대한 사업비는 큰 걸림돌이 아닐 수 없다.

이른바 대전시와 도시공사가 해결해야 할 최대 과제인 것이다.

유성터미널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119-5번지 일원 3만 2693㎡ 대지에 연면적 24만 3680㎡ 규모로 터미널과 BRT환승센터, 판매시설, 문화시설, 800가구 규모 오피스텔 등을 건립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본지는 이와 관련해 오랜 숙원사업이 민자에 비해 현저히 축소될 경우 지난 10년간 쌓인 실망감까지 떠안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를 둘러싼 논란은 또 다른 파장과 함께 그 대안의 시급성을 주문하고 있다.

그 핵심은 2가지로 요약된다.

하나는 그 부작용의 최소화 일환으로 허 시장이 언급한 향후 사업변경 여부가 최대 관심사이다.

그것은 다름 아닌 기존의 판매시설 매각에서 벗어난 청년 주택 활성화 방안이 바로 그것이다.

또 하나는 이번에 도입한 공공개발마저 지지부진할 경우 도시공사의 안일한 사업추진 및 이를 관망한 대전시의 비난은 피할 수 없다는 여론이다.

대전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이유이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지난 2010년 최초 민간사업자 공모 이후 2011년, 2013년, 2018년 등 3차례 무산된 바 있다.

우여곡절 끝에 ㈜KPIH가 선정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이것 또한 적지 않은 마찰 속에 결국에는 좌초되는 오점을 남긴 지 오래다

문제는 앞서 언급한 공영개발의 향후 걸림돌을 재차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미 알려진 사실이어서 후속 대안이 강구되고 있지만, 이것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본지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의 원활한 추진 여부는 대전시의 대응력을 시험하는 또 다른 잣대가 될 것이라는 점을 역설한 바 있다.

이른바 모든 주요 정책과 추진 방향이 확고해야 사업에 탄력을 가할 수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지금이 바로 그 시점이 아닌가 여겨진다.

그간 유성터미널사업은 시행착오의 연속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될 주요 사안인 것이다.

시 당국은 지금까지 거듭되고 있는 시행착오를 원점으로 되돌릴 필요가 있다.

그간의 문제점을 재점검하고 가장 이상적인 향후 대안이 무엇인지 곰곰이 따져볼 시점이다.

다시 말해 앞서 제기한 여러 과제의 순조로운 진행을 위한 추가방안이 요구되고 있는 것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