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요양병원 등 249곳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종사자 대상 일제 진단검사
대전시, 요양병원 등 249곳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종사자 대상 일제 진단검사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1.1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전국 요양병원 등서 집단감염 발생따라 선제적 조치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요양병원, 정신의료기관 등 고위험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일제 진단검사를 진행한다.

15일 시에 따르면 16일부터 25일까지 보건소 및 대한결핵협회 선별진료소에서 지역 내 요양병원 51곳, 정신의료기관 6곳, 요양원 88곳, 노인주야간보호시설 약 71곳, 정신건강증진시설 33곳 총 249곳 약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일제 진단검사를 한다.

이번 일제검사는 최근 전국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감염병에 취약한 고위험군에 대한 적극적인 사전 예방이 최선의 대책이라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시는 이번 검사를 위해 시청 15명, 보건소 100여 명 대한결핵협회 12명의 인력을 동원할 예정이며 출장 검사팀을 꾸려 선별진료소 방문이 어려운 기관에 대한 방문검사도 할 예정이다.

요양병원과 정신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검사를 시행하고 요양원 종사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정신요양·정신재활시설 종사자, 노인주야간보호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에 대해서는 출장 검사팀이 방문검사를 시행한다.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검사를 계기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지역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고 고위험시설의 집단감염을 예방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