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전국 확산세에 대응 상황 점검
대전시, 코로나19 전국 확산세에 대응 상황 점검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1.1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사시 1.5단계로 신속 조정할 수 있는 대응체계 사전 준비
대전시가 19일 코로나19 상황 판단회의를 개최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19일 코로나19 상황 판단회의를 개최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19일 코로나19 상황 판단회의를 개최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세를 유지하고 수도권과 강원도 등 일부 지자체가 1.5단계로 거리두기를 격상함에 따라서다.

이날 회의는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주재하고 실국장, 방역 관련 공무원과 감염병 전문가가 참석했다.

감염병지원단장을 비롯 부단장 등 감염병전문가가 참석해 대전 코로나19 지역 확산 상황과 감염병 유행 양상을 분석하고 감염병 지역 확산시 대응방안 등을 제시했다.

시 방역당국은 유사시 신속하게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고 분야별 1.5단계 격상에 따른 대응계획을 사전에 준비해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7일부터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방역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분야별로 방역 이행실태 점검계획을 수립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17일부터는 일주일 단위로 방역 점검 대상 시설과 분야를 정해서 테마별 집중단속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시행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과태료 부과에 따라 500여명 171개의 점검반을 구성해 오는 20일까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집중점검기간을 운영한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 덕분에 우리 지역은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최근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으로 시민여러분께서는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