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2020년 주민자치학교’ 운영 완료
계룡시, ‘2020년 주민자치학교’ 운영 완료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11.2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이 주도하고 기획하는 주민자치 실현 기대
계룡시는 지난 19일 금암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주민자치학교 심화과정을 끝으로 ‘2020년 주민자치학교’ 운영을 마무리 했다. (사진=계룡시 제공)
계룡시는 지난 19일 금암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주민자치학교 심화과정을 끝으로 ‘2020년 주민자치학교’ 운영을 마무리 했다. (사진=계룡시 제공)
[충청신문=계룡] 김용배 기자 = 계룡시는 지난 19일 금암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주민자치학교 심화과정을 끝으로 ‘2020년 주민자치학교’ 운영을 마무리 했다.

지난 9월부터 시작된 주민자치학교는 교육 대상자의 수준 및 강의 특성에 따라 ▲새내기과정 ▲임원과정 ▲심화과정 ▲찾아가는 면동별 주민자치학교 등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됐다.

각 면·동사무소에서 진행된 이번 심화 과정은 현재 주민자치위원 뿐 아니라 일반시민 다수가 참석해 주민자치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확인 할 수 있었다.

한국자치학회 이은숙 강사를 초빙해 실시된 이번 심화교육은 단순 참여 방식이 아닌 기획 단계부터 주민이 적극 참여해 마을 사업을 구상하고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실무 중심의 교육이 진행됐으며, 다양한 주민들의 의사가 반영된 만큼 만족도 또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두마면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차윤숙 위원은 “찾아가는 면‧동 주민자치교육 후 주민자치에 관심이 생겨 심화 교육에 참석하게 됐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계룡시의 장단점 및 주민 복리증진을 위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다”며 교육소감을 전했다.

이은숙 강사는 “계룡시는 도시규모가 작지만 국방수도라는 다른 도시와 차별화된 있는 도시인 만큼 일반시민과 군인 가족의 화합과 참여만 이뤄진다면 주민자치의 선도 모델이 될 수 있다”며 일반시민의 주민자치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시는 2020년 주민자치학교 운영상의 미비점을 보완해 내년도 주민자치학교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