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된 전두환 동상 철거? 보수?…고민 빠진 충북도
훼손된 전두환 동상 철거? 보수?…고민 빠진 충북도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11.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대통령 동상(충북도제공)
전두환 전대통령 동상(충북도제공)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5·18 단체 회원이라고 주장하는 50대 남성에 의해 훼손된 청남대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보수를 놓고 충북도가 난감한 상황이 됐다.

동상 철거를 둘러싼 갈등이 절정에 이른 지금 동상 보수 문제가 또 다른 논쟁의 불씨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남대 관리사업소는 전씨 동상이 세워진 청남대 내 ‘전두환 대통령길’을 일시 폐쇄했다. 전날 A씨에 의해 훼손된 동상 주변 관람객 접근을 막기 위해서다.

자신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밝힌 A씨는 전날 오전 10시 20분께 전씨 동상의 목 부위를 쇠톱으로 자르다가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무력 진압한 전씨의 동상이 세워진 것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경찰에서 “동상의 목을 잘라 전씨가 사는 연희동 집에 던지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5·18 관련 단체의 요구에 따라 청남대 내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동상 철거를 검토했던 충북도는 정확한 방침이 설 때까지 당분간 훼손된 동상 보수를 미룰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동상을 그대로 두는 대신 두 사람이 법의 처벌을 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안내판을 설치하는 쪽으로 기운 상태에서 이런 상황에 예기치 못한 훼손 사건이 겹치면서 충북도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동상을 존치하려면 훼손 부위를 보수해야 하는 데, 동상 철거를 주장하는 단체 등이 이를 곱게 바라볼 리 없다.

수백만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보수비용 집행도 논란을 부를 소지가 크다.

그렇다고 훼손을 핑계 삼아 동상을 뜯어내는 것도 부담이다. 선례가 될 경우 비슷한 목적의 훼손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두 전직 대통령 동상 철거를 놓고 6개월 넘게 갈팡질팡해온 충북도 입장에서는 훼손된 동상 처리 문제가 매우 민감하고 부담스러운 선택으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다.

도 관계자는 “어떤 결정을 내리더라도 상당한 부담이 따를 수밖에 없어 고민이 크다”며 “각계 여론과 내 회의 등을 거쳐 조만간 철거 여부부터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