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더욱 과감하고 선제 대응에 나서
논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더욱 과감하고 선제 대응에 나서
  • 백대현 기자 no454@dailycc.net
  • 승인 2020.11.2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선 논산시장이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논산시 제공)
황명선 논산시장이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논산시 제공)
[충청신문=논산] 백대현 기자 = 논산시가 관내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24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며, 선제 대응에 돌입한다.

황 시장은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주말 간 발생한 확진자 상황 및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격상을 발표하고, 코로나19로부터 지역사회와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황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는 판단 아래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욱 선제 대응과 과감한 결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시는 모든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하는 것은 물론, 더욱 촘촘한 방역체계를 바탕으로 기초지방정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라며, “시민 여러분도 조금은 불편하시더라도 마스크 착용, 모임 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함께 동참하여 코로나19 위기를 빠른 시일 내에 극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시는 22일 26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가족을 포함한 접촉자 8명, 예방적 검사자 26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확진자의 관내 방문지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가족 내 27, 28번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밀접접촉자 및 관련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27번 확진자의 경우 관내 재학 중인 고3 학생으로, 시는 2인 1조로 검체 채취 4개 팀을 구성, 전교생 및 교직원 313명에 대한 예방적 전수검사를 하는 한편, 교육청과 협의한 끝에 해당 학교의 폐쇄조치와 온라인 수업 전환 등을 결정했다.

또한, 관내 모든 외식업 관련 업소의 위생상태와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대응 상태에 대해 지도점검을 하는 것은 물론, 관내 요양시설 등 고위험시설과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에 대한 방역소독을 추진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서는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마스크 착용,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의무화, 수시 환기 및 방역 소독이 필수 적용되어야 하며, 중점관리시설 중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등은 인원 제한 및 좌석 간 이동이 금지된다.

50㎡(약 15평) 이상의 식당 카페는 테이블 간 1m 이상 거리두기 또는, 칸막이를 설치해야 하며,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 종교활동은 좌석 수의 30% 이내로 참여해야 하고, 종교활동 주관 모임·식사는 금지된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