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추모공원장례식장 보조금 8억 원 토해낸다
천안추모공원장례식장 보조금 8억 원 토해낸다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11.2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만운영 주민 양심선언, 천안시의회 운영권회수 등 사회문제 대두
천안시 원덕리마을주민 ‘눈먼 돈’ 보조금 8억 원 토해낸다(사진=충청신문)
천안시 원덕리마을주민 ‘눈먼 돈’ 보조금 8억 원 토해낸다(사진=충청신문)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속보>천안시가 천안시추모공원 장례식장에 원금보존을 원칙으로 지급했던 지방보조금 7억9000만원을 회수한다.

천안시는 26일 천안시의회 복지문화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노인복지기금 7억9000만원을 마을주민들이 교부조건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회수절차를 밟아 광덕면 원덕리주민자치운영위원회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본보의 천안시민의 영원하고 궁극적 안식을 위한 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이 시민혈세만 좀먹는 괴물과 흡사(본보 6월9일, 7월6일, 8월23・26일, 9월14일, 10월5・26일, 10월30일, 11월12・16・17・20・26・27일자) 보도와 무관치 않다는 전언이다.

천안시는 지난 2011년 천안시가 동남구 광덕면 원덕리 마을주민으로 구성된 주민숙원사업추진위원회 101명이 800여만 원씩 나눠가진 원금에 이자포함 8억5000여만 원(이자포함) 회수를 천명했다.

이날 천안시의회 김월영 복지문화위원장은 “혐오시설 개설조건으로 천안시가 원덕리 마을주민들에게 운영권을 전부 주면서 발생된 일”이라며 “부정하게 쓰인 보조금회수와 함께 잘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재발방지대책 마련도 중요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달 25일 원덕리 주민 A씨는 천안시추모공원조성사업관련 원덕리1·2리 주민들로 구성된 영농조합법인 원덕리주민자치운영위원회를 보조금횡령으로 동남경찰서에 고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원덕1.2리 주민들이 천안시로부터 지원받은 33억 원으로 영농조합법인을 설립하고 영농수익사업으로 위장해 땅 투기와 보조금 일부를 횡령, 다수는 지분을 팔아 현금화하는 등 위법행위를 자행했다”고 개탄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7일 “㈜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이 천안시로부터 30억 원의 보조금을 받아 5억여 원을 탈세한 정황이 있다”며 천안세무서에 탈세정황을 신고하기도 했다.

한편 2010년 8월 추모공원 개장당시 천안시는 산간벽지인 원덕리 일원에 마을회관 건립(밤나무골3억), 국도 천안시방향진입로(98억), 광덕쉼터(95억) 등을 해줬다.

시는 이와 함께 땅이 없는 세대에 호당 2000~3000만원씩 보상하는 등 주민욕구를 충족시켰다.

지난 8월 한 여직원은 "동료 남자직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동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데 이어 388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바 있다.

더욱이 장례식장 대표이사 선임갈등이 법정으로 비화돼 공석이 된지 오래인데다 매점 3곳 중 2곳을 무허가로 운영해 오다 적발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유골을 안치하는 봉안당에서 직원들이 근무시간에 삼겹살파티를 벌이다 적발되는가 하면 지난 8월에는 추모객 조의금을 훔친 미화직원이 덜미를 잡혔다.

이같은 일련의 사건사고 및 최근 마을주민 간 갈등과 균열이 표면화 되면서 방만한 운영에 일부주민이 양심선언을 하는가 하면 천안시의회가 운영권회수를 천명하는 등 사회문제로 대두된 것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